코로나19 속에 유흥업소서 무더기 몰래영업…279명 적발
코로나19 속에 유흥업소서 무더기 몰래영업…279명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영업 제한 조치가 내려진 사이 불법영업을 한 유흥주점 및 집합금지를 위반한 노래연습장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시경찰청은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9일까지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해 불법영업을 한 유흥주점과 노래연습장 등의 업주, 종사자, 손님 등 총 279명을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적발해 이 중 일부를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인천 계양구 계산동의 한 노래연습장에서는 지난달 25일 밤 10시께 단속을 피해 문을 잠근 채 예약손님을 상대로 영업하다 덜비를 잡혔다. 당시 현장에는 업주와 손님 등 24명이 있었다.

지난 4일 밤 11시께에는 미추홀구 주안동 소재 한 유흥주점에서도 문을 잠근 채 지나가는 행인들에게 접근해 손님을 끌어들인 후 불법영업을 하던 업주와 종사자, 손님 등 20여명이 무더기로 붙잡히기도 했다.

인천경찰 관계자는 “설연휴 뿐 아니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엄정하게 단속하겠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