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김정숙 여사와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 격려 방문
문재인 대통령, 김정숙 여사와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 격려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0일 김정숙 여사와 함께 인천 남동구의 소래포구 전통 어시장을 방문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격려했다.

앞서 소래포구 전통 어시장은 지난 2017년 3월 발생한 대형화재로 큰 피해를 본 이후 현대화 사업을 거쳐 지난해 12월 재개장했다. 화재 발생 당시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신분으로 소래포구 전통 어시장을 찾아 “상인들이 이른 시일 안에 다시 장사할 수 있도록 복구에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에서 점포들을 둘러본 이후 전통시장 전용 상품권인 온누리상품권으로 수산물, 젓갈, 건어물, 꽃게 등을 사면서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문 대통령은 “소래포구 시장과 상인들이 화재 위기에서 다시 일어섰듯이 소상공인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자생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정부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정숙 여사는 그린피스가 진행하는 ‘용기내 캠페인’에 동참하겠다는 취지에서 이날 관저에 있는 용기를 직접 가져왔다. 용기내 캠페인은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물건을 사면서 다회용 용기를 사용하는 내용의 캠페인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 부부가 산 젓갈 100여 세트 등을 인천 만석동 쪽방촌 주민들에게 명절 선물로 전달할 계획이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