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경인 의원, 설 연휴 현장 민심 놓고 엇갈린 목소리
여야 경인 의원, 설 연휴 현장 민심 놓고 엇갈린 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김태년, 박정, 윤관석, 정성호

설 연휴를 맞아 밥상 민심 잡기에 나선 여야 경기·인천 의원들이 엇갈린 현장 목소리를 전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코로나19 사태가 하루빨리 종식될 수 있도록 정치권이 한목소리를 내달라는 요구가 가장 컸다고 전한 반면 국민의힘 의원들은 정부의 코로나 방역대책 문제점과 높은 설 물가 등을 지적하며 ‘싸늘한 설’ 민심을 전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성남 수정)는 14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설 명절에 확인된 민심은 민생과 경제회복”이라며 “4차 재난지원금 편성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다음 달 초에 국회에서 처리해 늦어도 다음 달 후반기에는 지급돼야 한다”며 “맞춤형 피해지원부터 논의하겠다. 내수 진작용 지원은 코로나 진정 상황을 보며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성호 의원(양주)은 본보와의 통화에서 “장기화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경제적 타격을 호소하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걱정이 컸다”며 “다만 신속하게 지급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경제활동으로 이어지면서 조금이나마 숨통이 트였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말했다.

최춘식, 김은혜, 배준영
최춘식, 김은혜, 배준영

박정 도당위원장(파주을)도 통화에서 “힘을 내서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자는 분위기도 느껴졌다”며 “4차 재난지원금이 소외되는 사람 없이 짜임새 있게 지급돼야 한다는 요구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인천 남동을)은 “곧 실시될 전국민 무료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안정·신속하게 집행되고, 내실 있는 손실보상제도, 긴급재난지원이 하루속히 이뤄져야 한다는 말씀을 들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최춘식 도당위원장(포천·가평)은 본보와의 통화에서 “코로나 얘기가 가장 많았다”면서 “소규모 사업하는 분들, 상인들이 경제적 타격으로 인해 불만섞여 나타나는 부분들이 있었다”고 전했다. 최 도당위원장은 특히 “저녁 9시 통제 규정과 5인 이상 규제에 대해서는 효과적인 방안이 마련돼서 풀어줬으면 좋겠다.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라도 완화가 됐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많이 나눴다”고 덧붙였다.

김은혜 대변인(성남 분당갑)은 이날 논평을 내고 “싸늘한 설이었다”면서 “계란 한판에 만원인 설 물가로 힘들게 명절을 났다. 가족을 만날 수도 손님을 받을 수도 없으며 그저 ‘살아남기를’, 이 한마디가 새해 소망이 돼버린 설 명절이었다”고 혹평했다. 그는 특히 “결국 국민들은 이 정부의 봉이었나” 반문하며 “‘이대로는 안 된다’면서 연휴기간 손을 맞잡아준 국민들의 온기로 정권교체의 용광로를 다시 타오르게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배준영 대변인(인천 중·강화·옹진)도 설 논평에서 “누가 우리의 설을 이렇게 서럽게 만들었느냐”고 지적하며 “위선 정권의 개과천선을 바라며 주저앉아 있을 수만은 없다. 우리 국민의 힘으로 극복의 역사를 시작할 때이다”고 밝혔다.

김재민·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