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민철, “경기북부 낙후, 경기북도 설치 통해 독자적인 개발계획 세워야”
민주당 김민철, “경기북부 낙후, 경기북도 설치 통해 독자적인 개발계획 세워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민철 의원(의정부을)
김민철 의원(의정부을)

더불어민주당 김민철 의원(의정부을)은 14일 낙후된 경기 북부지역 경제발전을 위해 과도한 규제를 합리화해야 한다는 한국은행 경기본부 보고서와 관련, ‘경기북도’ 설치를 해법으로 제시했다.

앞서 이재영 한국은행 경기본부 경제조사팀 과장은 ‘경기북부지역 경제의 현황 및 발전방향’ 보고서를 통해 “정부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지만 수도권인 경기도 내에서도 경기남부와 경기북부 사이에는 현격한 경제력 격차가 존재한다”며 “경기북부의 경제력 수준은 전국 광역자치단체와의 비교에서도 상당히 낙후된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경기북부 인구는 지난 2019년 기준 337만6천명으로 전국 광역지자체 중 3위에 이르지만, 지역내총생산(GRDP)은 지난 2018년 기준 83조원(명목 기준)으로 전국 광역지자체 중 8위에 그쳤다. 더욱이 같은 해 1인당 GRDP(명목 기준)는 2천482만원으로 전국 광역지자체 16위에 머물렀다. 낙후 요인으로는 ▲중첩 규제로 인한 경제발전 부진 ▲사회기반시설 낙후 ▲열악한 산업기반 등 성장동력 부족 등이 꼽혔다.

특히 김민철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시·도 재정자립도 현황’을 분석한 결과, 경기북부 재정자립도는 지난 2016년 10위에서 2017년 11위, 2018년 12위, 2019년 13위에 그쳤고, 지난해에는 꼴찌에서 두 번째인 17위까지 떨어졌다. 반면 경기도청 자체는 전국 4~5위권이고 경기남부는 계속 6위, 7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김민철 의원은 경기일보와의 통화에서 “경기 남북 간 격차가 점점 더 벌어지고 있다. 경기북부 재정상황은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악화할 것”이라며 “경기북부를 별도의 광역자치행정 주체로 만들고 독자적인 개발계획을 세워 효율적인 도정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