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하향에 비판 목소리
국민의힘,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하향에 비판 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하향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14일 “주먹구구”라며 비판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보도자료에서 “설 차례도 세배도 못 하게 막더니 막상 설이 지나자마자 직계가족 모임을 허용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는다”며 “5인 이상 식사를 금지하고 자영업자 소상공인을 죽이고 국민의 자유를 침해하는 ‘입맛대로 거리두기’는 누구를 위한 것이냐며 분통을 터뜨리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서 “명절에 가족들도 못 만나게 하는 정부의 일방적 강제조치를 국민들은 받아들였다”며 “올 한해 코로나와 이런 방식으로 계속 싸워야 한다는 사실에, 대다수 국민들이 절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에서 “인내와 고통으로 설을 보낸 국민들에게 이 정부는 기준도 원칙도 없는 졸속 방역 대책으로 화답했다”며 “1시간 영업시간 확대라는 카드로 생색을 내고는 어떤 고민으로 결정을 내렸는지 납득할 만한 설명조차 없다”고 밝혔다.

그는 직계가족의 ‘5인 이상 모임’을 허용키로 한 것에 대해 “부모님은 되고, 형제, 자매끼리는 안 된다고 한다”라며 “형제, 자매는 잡고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풀어주는 인공지능 코로나19로 진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수도권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9시에서 10시로 연장키로 한 것에 대해 “(9시 영업 제한을) 주먹구구식으로 고집하다 이제야 사과 한마디 없이 변경했다”며 “자영업자들의 고통에 대해 왜 더 빨리 조치하지 않았는지 설명도 없던 걸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장 주자들과 함께 ‘설 민심 기자간담회’를 연 것에 대해 “상처받은 국민들의 복장 긁는 민주당”이라면서 “박원순, 오거돈 전 시장의 성 추문 일탈로 치르게 된 혈세 수백억짜리 보궐선거,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자당 후보들을 띄우려는 속셈”이라고 지적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