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출입국외국인청, 인천 북항서 밀입국한 베트남 선원 3명 검거
인천출입국외국인청, 인천 북항서 밀입국한 베트남 선원 3명 검거
  • 이영환 기자 yughon@naver.com
  • 입력   2021. 02. 15   오후 5 : 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출입국·외국인청은 불법 취업을 목적으로 화물선(2천900t급)을 무단 이탈한 베트남 선원 3명을 모두 검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0일 오후 9시20분께 인천 북항에 정박 중이던 벨리즈 국적의 소금운반선에서 몰래 빠져나와 항만 울타리를 넘는 등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를 받는다. 


밀입국 선원들은 국내 체류 중이던 베트남 지인 4명의 도움을 받아 대구와 창원, 세종, 통영 등으로 이동하며 모텔에서 숨어 지내다가 지난 12~14일 차례로 붙잡혔다.


인천출입국·외국인청은 밀입국한 선원들과 범행을 도운 이들을 조사한 뒤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이영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