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고양·용인·창원 정치권, 17일 ‘특례시 시대’ 대비 간담회
수원·고양·용인·창원 정치권, 17일 ‘특례시 시대’ 대비 간담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례시 시대’를 맞는 수원·고양·용인시, 경남 창원시가 실질적 권한 확보를 위해 머리를 맞댄다. 내년 1월 출범하는 특례시가 알짜 권한을 확보해 준(準)광역시급 위상을 갖게 되느냐, 이름뿐인 ‘속 빈 강정’으로 전락하느냐의 갈림길에 선 가운데 4대 특례시 정치권이 구체적인 밑그림 그리기에 착수, 결과가 주목된다.

15일 수원시 등에 따르면 염태영 수원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허성무 창원시장과 해당 지역구 국회의원·시의회 의장은 오는 17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특례시 권한확보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한다. 앞서 4개 대도시 시장들, 4개 특례시의회 의장협의회가 지난달 각각 회의를 연 바 있지만 4개 대도시 시장과 국회의원, 시의회 의장단이 한자리에 모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특례시가 행정 명칭에 그치지 않고 향후 실질적인 권한 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공동 대응하자는 취지다.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등을 특례시로 지정하는 내용의 ‘지방자치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던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초선, 수원갑)은 이날 경기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올해는 특례시의 실질적인 권한을 결정짓는 해”라며 “이번 회의에서 4개시와 지역구 국회의원·시의회가 임무를 분담해 남은 기간 제대로 된 특례시 권한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32년 만에 지방자치법이 전부개정되면서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실질적인 행정수요, 국가균형발전 및 지방소멸위기 등을 고려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기준과 절차에 따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정하는 시·군·구에 특례를 둘 수 있게 됐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