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개인형 이동수단' 안전문화 정착 위한 민관협의회 구성
경기도, '개인형 이동수단' 안전문화 정착 위한 민관협의회 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가 개인형 이동수단 활용이 안전한 도시로 탈바꿈한다.

도는 ‘개인형 이동수단(Personal Mobility,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소형 이동수단)’의 안전이용 환경조성과 올바른 이용문화 확산을 위한 ‘경기도 개인형 이동수단 안전협의회’를 구성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민관협의회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안전하고 편리한 개인형 이동수단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경기도 추진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전동 킥보드와 같은 개인형 이동수단의 이용활성화를 도모하며, 안전하고 편리한 이용환경을 조성하고자 출범됐다.

도는 민관협의회를 통해 교육청과 경찰, 도로교통공단, 시ㆍ군, 개인형 이동수단 대여업체 등 관련 주체들과 협력관계를 맺는다. 이어 안전이용 문화를 정착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세부적으로 안전 가이드라인 및 개인형 이동장치 주차장의 표준 디자인 보급, 시범지구 및 전용주차장 조성 지원, 안전이용 홍보 영상 제작, 안전시설 정비, 청소년 대상 안전교육, 위법행위 계도단속 강화, 이용자격 준수, 안전사고 대비 보험가입 등에 대해 협력할 계획이다.

도는 관계기관들과 업무협약을 추진해 경기도의회에도 동의를 요청할 방침이다. 협약에는 경기도교육청을 비롯해 경기도남부경찰청, 경기도북부경찰청, 도로교통공단, 시ㆍ군, 개인형 이동수단 대여업체 등이 참여한다.

도는 개인형 이동수단에 대한 안전 규정 강화 등을 담은 ‘재개정 도로교통법’이 5월 시행을 앞둔 만큼, 이번 협의회가 시행 전까지 제도적 공백을 메울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변화하는 교통환경에 맞춰 개인형 이동수단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안전대책 마련도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민관협의회를 발판으로 개인형 이동수단 이용자와 보행자 모두가 안전한 이용환경을 만드는 데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도가 발표한 ‘안전하고 편리한 개인형 이동수단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경기도 추진전략’은 ▲편의·안전 고려한 개인형 이동장치 주행도로 조성 ▲활성화 시범지구 선정 및 전용 주차장 조성 ▲주차장 표준디자인 및 실시설계 가이드라인 제작·보급 ▲안전 이용문화 확산 등이 있다.

손원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