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첫 민간 거점 병원인 평택 박애병원에서 한 달 넘도록 급여 밀려
코로나19 첫 민간 거점 병원인 평택 박애병원에서 한 달 넘도록 급여 밀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첫 민간 거점 병원인 평택 박애병원에서 파견 의료진들이 한 달이 넘도록 급여를 받지 못하고 있다.

파견 의료진의 급여는 경기도가 국비를 받아 지급하게 돼 있는데 도가 청구 명세와 근무 내용을 대조하는 데 시간이 걸리면서 지급이 지체되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12월24일 코로나19 거점 병원 업무를 시작한 박애병원은 순차적으로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서 의료 인력을 지원받아 17일 현재 의사 15명과 간호사 90명, 요양보호사 20명 등 125명의 의료진이 파견돼 있다.

대부분 설 연휴도 반납한 채 한 달 반 넘도록 이 병원에서 중증 환자를 돌봤지만, 아직 급여는 지급받지 못하고 있다.

이와 관련 도 관계자는 “급여를 주지 않는 것은 아니다. 다만 청구 명세를 일일이 대조하고 확인하면서 시간이 걸려 급여 지급이 늦어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대한 빨리 지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대구와 서울에서도 파견 의료진에 대한 급여가 지연 지급돼 논란이 된 바 있다.

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