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공공기관 이전 발표에 염태영 등 수원지역 정치권 우려·반발
도 공공기관 이전 발표에 염태영 등 수원지역 정치권 우려·반발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1. 02. 17   오후 9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 3차 공공기관 이전 계획 발표에 대해 수원지역 정치권이 일제히 우려를 표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경기도 공공기관의 경기 북부 이전으로 경기 남부권 도민의 행정서비스 접근권이 제한받지 않기를 바란다”며 “남부권 도민의 행정서비스 접근권을 위한 대안 마련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균형발전 관점에서 공공기관을 분산배치한다는 취지는 이해한다”면서 “다만 구체적인 추진방법은 수원시, 경기도의회와 긴밀히 협의하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경기도의회 수원지역 의원들은 ‘의회 패싱’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도의회 장현국 의장(더불어민주당ㆍ수원7)을 비롯한 수원지역 도의원들은 이날 3차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안혜영 의원(민주당ㆍ수원11)은 “기관이 옮겨가는 것은 중차대한 문제다. 경기주택도시공사(GH)와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신사옥을 짓고 있는데 어떻게 이런 식으로 계획해 진행하는가”라며 “앞서 일자리재단도 수차례 논의한 후 통폐합을 했는데 수많은 기관을 이전하는 계획을 도민 대표인 의회와 소통 없이 진행했다”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경기도 관계자는 “공공기관 3차 이전은 경기도의회 북부지역 도의원과 시ㆍ군·시민단체 등에서 지속적으로 건의를 한 사안”이라며 “이번 발표 전 도의회·대상 기관과 사전협의를 거쳐 추진했다”고 해명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