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단체, 오성규 전 서울시 비서실장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원장 임명 반대
여성단체, 오성규 전 서울시 비서실장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원장 임명 반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단체가 오성규 전 서울시 비서실장이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인 경기테크노파크 원장으로 임명되는 것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는 17일 입장문을 통해 오 전 비서실장을 경기테크노파크 원장으로 임명하는 것을 최종 승인하는 결재서류에 서명하지 말아달라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호소했다.

이 단체는 오 전 실장에 대해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의 피해 호소를 앞장서서 공격해왔다”고 주장했다.

또 “국가인권위원회의 직권 조사 과정에서 (오 전 비서실장은) 피해자 입장에 선 인권위에 공개 사과를 요구하고, 조사 불응을 선언하는 등 공개적으로 압박하며 피해자의 진술을 부정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 단체는 “피해자의 고통 앞에 중대한 책임이 있는 전직 서울시 사람으로서 제도기관에서도 밝혀진 사실조차 부정하며 여론을 호도하고, 국가기관을 압박하고, 피해자를 고통 속에 몰아넣은 명백한 2차 가해자”라고 말했다.

이 단체는 18일 오전 경기도청 앞에서 오 전 실장의 원장 임명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오 전 실장은 2018년 7월부터 박 시장이 사망한 지난해 7월까지 서울시 비서실장을 지냈다. 지난해 12월 23일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가 과거 박 전 시장에게 보냈던 자필편지를 공개해 ‘2차 가해’ 논란을 일으켰다.

오 전 실장은 경기테크노파크 원장 공모에 지원해 심사 및 공개 검증 등을 거쳐 최종 임명 절차를 앞둔 것으로 파악됐다.

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