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30년까지 친환경차 785만대 보급…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
정부, 2030년까지 친환경차 785만대 보급…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자동차 온실가스를 24% 감축하기로 하고, 친환경차 785만대 보급을 추진한다. 중단기적으로 하이브리드차 보급 정책을 장려하면서 전기차와 수소차를 늘리는 ‘투 트랙 전략’을 구상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18일 현대기아차 화성 남양연구소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제122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논의했다.

정부는 앞으로 5년간(2021∼25년) 친환경차 육성 전략을 담은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는 2030년 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을 목표로 2025년까지 친환경차 283만대, 2030년까지 785만대 보급을 추진하기로 했다.

공공기관은 친환경차를 100% 의무 구매하고 렌터카·대기업 등 민간은 친환경차 구매목표제를 도입한다. 택시, 버스, 트럭 등 영업용 차량에 대해선 보조금과 인센티브를 늘려줄 방침이다.

친환경차의 가격을 낮추기 위한 정책도 마련한다. 정부는 트럭, 전기 버스 친환경차 전용 플랫폼 개발, 부품 국산화 등으로 오는 2025년까지 차량 가격을 1천만원 이상 떨어트리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전기차 수요를 늘리기 위해 산업부는 충전 인프라도 대폭 늘리기로 했다. 2025년에는 전기차 보급 대수의 50% 이상 수준인 50만기 이상으로 충전기를 늘릴 계획이다. 20분 충전으로 300㎞를 주행할 수 있는 초급속 충전기 보급도 나설 방침이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