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ㆍ시흥서 10명 등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20명 늘어…누적 119명
여주ㆍ시흥서 10명 등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20명 늘어…누적 119명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1. 02. 20   오후 3 : 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뉴스

기존 코로나19보다 전파력이 더 센 것으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20명이 새롭게 확인됐다. 이 중 국내 감염 사례인 10명은 여주시와 시흥시 확진자들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이달 17일 이후 국내발생 사례 10건, 해외유입 사례 10건 등 총 20건의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새로 확인됐다”며 “20건 모두 영국발(發) 변이 바이러스”라고 밝혔다.

이중 국내에서 감염된 10명은 모두 외국인으로 집단전파 사례에 속한다. 4명은 여주시의 친척모임 관련, 6명은 시흥시 일가족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들이다.

해외유입 사례 10명 중 5명은 입국검역 과정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5명은 입국 후 자가격리 중 실시한 검사에서 확인됐다.

방대본은 이들 신규 감염자와 접촉한 사람을 조사한 결과 현재까지 감염된 사례는 없다고 전했다.

이번에 20명이 추가로 발견되면서 국내에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총 119명이 됐다.

이 가운데 영국발 변이 감염자가 100명, 남아공발 변이 감염자가 13명, 브라질발 변이 감염자가 6명이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