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글로벌 기술협력 확대…819억 규모 지원
정부, 글로벌 기술협력 확대…819억 규모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올해 ‘산업기술국제협력사업’에 지난해보다 30% 늘어난 819억원을 투입한다.

산업통상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21년도 산업기술국제협력사업 통합 시행 계획’을 22일 공고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국내 산·학·연과 해외 우수 기관과의 국제 공동 연구개발(R&D)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에는 신규 과제에만 268억원을 배정할 계획이다. 양자·다자 공동 펀딩 R&D, 글로벌 협력 거점형 공동 R&D, 글로벌 수요 연계형 기술 협력, 기술 도입형 X&D(후속 기술 개발), 한·아세안 기술 협력 시범 사업 등 5개 분야 85개 과제가 포함된다.

구체적으로 독일, 영국 등 그린·디지털 강국을 중심으로 한 산업 패러다임 협력이 추진된다.

앞서 우리나라와 덴마크가 주도해 오스트리아, 싱가포르 등 10개국과 합의한 그린 분야 다자 협력도 유럽 최대 공동 연구 플랫폼인 ‘유레카’를 통해 지원할 계획이다.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해외 우수 연구기관을 협력 거점으로 활용한 중대형 기술 협력도 도입된다.

올해는 미국, 유럽 등 주요국을 대상으로 5개 안팎의 연구기관을 선정해 국내 산·학·연과의 중장기 공동 R&D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외에 국내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글로벌 공급망(GVC) 진입을 위한 글로벌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 모델도 만들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