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돈농가 10곳 중 9곳, ‘경기도 돼지질병방제 피드백사업’ 만족
양돈농가 10곳 중 9곳, ‘경기도 돼지질병방제 피드백사업’ 만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양돈농가 10곳 중 9곳이 경기도의 ‘돼지질병방제 피드백사업’에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는 지난해 12월 2일부터 18일까지 ‘2020년도 돼지질병방제 피드백사업’ 지원을 받은 도내 8개 시ㆍ군 62개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했다. 그 결과, 응답농가의 만족도가 90%(매우 만족 55%, 만족 35%)에 달했다.

‘만족스러운 점이 무엇인지’의 질문(복수응답 가능)에 ‘농가 자부담 없이 여러 질병검사를 할 수 있어서 경제적으로 도움이 된다’는 응답이 53%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검사결과를 농장 관리에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42%), ‘담당 전문수의사가 검사 결과를 알기 쉽게 설명해 질병 관리에 도움이 된다’(39%) 등이 뒤를 이었다.

‘실제 개선 효과를 본 질병이 무엇인지’에 대한 답변에는 ‘전신성 질병’이 52%로 가장 많았으며 ‘호흡기 질병’이라는 응답이 44%를 차지했다.

‘보완해야 할 점’에 대해 묻자 ‘현재에 만족한다’가 65%로 가장 높았다. 이어 ‘혈청검사 두수 또는 횟수부족’(23%), ‘도축병변 검사 횟수부족’(15%) 등으로 대부분 농가가 사업 확대를 바라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도는 올해 1억 8천400만 원의 예산을 전액 도비로 투입 지속적인 사업 추진을 통해 양돈 농가의 경쟁력 향상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최권락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양돈농가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위험과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경영에 어려웠지만 생산성이 뚜렷이 향상돼 사업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해 농가 소득증대를 높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