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문 대통령 백신 1호 접종’ 공방 가열
여야, ‘문 대통령 백신 1호 접종’ 공방 가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 여부를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문 대통령 백신 1호 접종’을 주장하면서 오히려 코로나19 백신 불안을 증폭시킨다고 비판한 반면 국민의힘은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의 책임 있는 당국자부터 먼저 접종해서 백신 불안증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신동근 최고위원(인천 서을)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 힘이 백신에 대한 불신을 증폭시키기 위해 대통령 1호 백신 접종까지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 최고위원은 이어 “코로나 위기를 정치공세 이슈로 삼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며 “공포를 증폭시키고 반과학을 유포하는 것은 반사회적 책동”이라고 비판했다.

양향자 최고위원도 “일각에서 접종 거부와 물 백신을 운운하고, 문 대통령부터 맞아야 한다는 식의 정쟁을 펼치고 있다. 국민의 불안감만 조장하는 위험한 발언이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굳이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이유가 순수하게 느껴지지 않는다”고 국민의힘을 겨냥했다.

또한 김경협 의원(부천갑)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만약에 대통령께서 먼저 백신을 맞겠다고 했으면 의료진, 방역 종사자들이 더 위험하고 시급한데 대통령 몸부터 챙기느냐, 이러면서 또 비난을 했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반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면역률도 문제지만 안전성도 많은 의문이 제기되는 상황”이라며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의 책임있는 당국자부터 먼저 접종을 해서 국민들에게 백신 불안증을 해소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비대위 회의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 불신 해소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 누가 어떻게 1차 접종을 해서 국민을 최소한 안심시킬지 책임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스스로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대통령은 신년기자회견에서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져서 솔선수범이 필요한 상황이 되면 피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지금이 바로 그 상황이다. 국민의 백신 불안감을 종식시키고 불필요한 잡음을 종식시킬 수 있도록 솔선수범하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특히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정청래 의원과 민주당은 모범을 보이라는 의견에 대해 대통령은 실험대상이 아니라는 엉뚱한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 “그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하는 국민은 조선시대 기미상궁이라도 되는 거냐”고 질타했다.

한편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야권의 ‘문 대통령 백신 1호 접종’ 요구에 대해 “국민적 불신이 있다면 마다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재민·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