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초대 국가수사본부장에 남구준 경남경찰청장 추천
경찰청, 초대 국가수사본부장에 남구준 경남경찰청장 추천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1. 02. 22   오후 9 : 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남구준 경남경찰청장. 경찰청 제공
남구준 경남경찰청장. 경찰청 제공

초대 국가수사본부장에 남구준 경남경찰청장(54)이 사실상 확정됐다. 국가수사본부는 올해부터 경찰 수사를 총괄하는 이른바 ‘한국판 FBI’다.

경찰청은 남구준 청장을 국수본부장으로 단수 추천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국수본부장은 3만명이 넘는 전국 수사 경찰과 함께 18개 시ㆍ도경찰청장을 총괄 지휘하는 등 책임성과 전문성이 중요한 자격 요건”이라며 “그간 적임자를 검토한 결과 경찰청장은 내부에서 후보자를 추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국수본부장 선발 절차는 서류 심사→신체 검사→종합 심사→경찰청장 추천→대통령 임용 순으로 진행된다. 아직 대통령 임용 절차가 남았지만, 경찰청이 청와대 등과 인선을 조율해온 만큼 임명이 확실시된다.

남구준 청장은 1967년 경남 진주에서 태어나 경찰대 5기를 졸업한 뒤 경남 창원중부서장,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 등을 거쳐 지난해 8월부터 경남경찰청장으로 일했다.

한편 경찰청이 지난달 1∼11일 국가수사본부장 직위를 공개 모집한 결과 전직 고위 경찰관과 변호사 등 5명이 지원했다. 하지만 경찰청은 전문성 등을 고려해 결국 내부 인사를 택했다.

장희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