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은행, 무역보험공사와 맞손…K-뉴딜 글로벌화 지원
씨티은행, 무역보험공사와 맞손…K-뉴딜 글로벌화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산업, 소부장 등 해외시장 선점코자 금융지원 넓혀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오른쪽에서 세번째)과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왼쪽에서 세번째)이 23일 서울 종로구 소재 K-SURE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맺었다.

한국씨티은행이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손잡고 미래 먹거리 산업의 해외시장 선점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한국씨티은행(은행장 유명순)은 23일 한국무역보험공사(사장 이인호, K-SURE)와 서울 종로구 소재 K-SURE본사에서 ‘한국 기업의 수출 및 해외진출 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한국 기업의 수출을 촉진하는 국내외 사업에 한국씨티은행이 대출을 확대하고, K-SURE가 해당 사업의 신용보강을 위해 보험 및 보증을 제공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특히, 그린 에너지 및 그린 모빌리티, 소재·부품·장비, 신산업 등 한국 수출을 촉진하는 사업은 한국씨티은행이 우대조건으로 대출을 공급한다. K-SURE 역시 우대 조건으로 해당 대출에 보험·보증을 제공한다.



한국씨티은행은 올해 ‘Best ESG Bank’를 전략 목표로 설정하고 ESG 금융 확대를 중점 추진하고 있어, K-SURE의 그린 뉴딜 관련 금융지원 확대 정책과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은 “공사와의 긴밀한 동반관계와 씨티은행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우리 기업들이 세계에서 경쟁력 있는 금융서비스를 받게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