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 광역버스 준공영제 ‘국고보조금 50%’ 이행 촉구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 광역버스 준공영제 ‘국고보조금 50%’ 이행 촉구
  • 이연우 기자 27yw@kyeonggi.com
  • 입력   2021. 02. 24   오후 6 : 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 광역버스 준공영제 ‘국고보조금 50%’ 이행 촉구

경기도 광역버스 운송사업자 대표 일동은 국가사무로 확정된 광역버스 준공영제 사업의 합의 이행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갖고 건의문을 채택했다.

24일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은 국토교통부와 경기도가 합의한 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으로 경영난 완화에 기대를 걸었으나, 정부가 당초 약속한 국고보조금 50% 부담 약속을 저버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올해 광역버스 준공영제 실시를 위한 재정 규모가 2천148억원(208개 노선)에 달하는 상황에서 기획재정부가 결정한 국비 지원 비율 30%가 적용되면 재정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는 게 이들 운송사업자 대표의 입장이다.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 관계자는 “준공영제가 경기도의 계획대로 추진돼 수도권 주민들의 출퇴근 등에 불편이 없도록 정부가 약속을 지켜야 한다”며 “이 같은 내용을 2021년 정부 추경예산에 반영하고 국비 50% 지원에 대한 근거를 마련하도록 건의한다”고 말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