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경인 의원, "3·1 운동 정신으로 코로나 위기 극복" 한목소리
여야 경인 의원, "3·1 운동 정신으로 코로나 위기 극복" 한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경기·인천 의원들이 102주년을 맞은 3·1운동 정신을 계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천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구리)은 1일 SNS에 올린 글에서 “독립의 열망으로 온 국민이 하나 돼 일어났던 뜨거웠던 그날처럼 코로나19 등 오늘날의 위기도 다 함께라면 이겨낼 수 있다”고 썼다. 그는 “국민 여러분의 노력으로 코로나 국난 극복과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가 머지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같은당 김병욱 의원(성남 분당을)도 SNS를 통해 “우리 국민의 삶에 각인된 3·1운동 정신은 대한민국 경제와 정치 전반에서 비약적인 성장을 가능케 했고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재난에 K-방역이라는 세계의 찬사를 받을 수 있었다”며 “3·1운동 정신이 우리 국민 가슴에 더 가까이, 더 깊게 다가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광주을 출신 임종성 의원(민주당)도 “1919년 3월1일 그날의 함성이 우리에게 용기와 희망을 줬다”며 “3·1 독립운동 정신으로 서로 믿고 격려하며 오늘의 위기도 함께 이겨내자”고 독려했다.

민주당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인천 남동을)은 “우리 민족은 그 어떤 고난과 역경에도 굴하지 않고 늘 한마음, 한 목소리로 이겨냈다”며 “코로나19 위기 또한 백신 접종이 시작된 만큼 한마음으로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국난 극복을 외치면서도 정부·여당을 향해 비판 목소리를 내는 등 일부 시각차를 드러냈다.

김성원 의원(동두천·연천)은 SNS에 “어려움 속에서도 독립운동을 이어나간 선열들의 정신을 계승·발전시켜 코로나 상황에서도 위기를 기회와 희망으로 바꾸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썼다.

송석준 의원(이천)은 “일제의 탄압에도 서로 단결하며 대한민국을 지켜낸 선조의 강인한 정신을 계승해 하나 된 마음으로 극복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위기에 강한 민족이다. 국난의 위기를 딛고도 단기간에 고도성장을 일궈낸 저력이 있다”며 “우리는 할 수 있다. 합심해 위기를 극복했던 자랑스러운 역사를 바탕으로 새로운 도약의 시대를 함께 열어가자”고 말했다.

김은혜 대변인(성남 분당갑)은 이날 논평을 통해 “선조들이 함께 힘을 합쳐 일제의 압제를 몰아낸 것처럼 국민의힘이 국난극복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도 “순국선열들 앞에 고개를 들 수가 없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목소리조차 제대로 담아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정부·여당은 102년 전 일제 치하의 아픔을 자신들의 유불리를 위해 이용하려는 생각뿐”이라고 주장했다.

김재민·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