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3無실천으로 친환경 자원순환 청사 조성
인천 부평구, 3無실천으로 친환경 자원순환 청사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부평구청 전경. 부평구제공

인천 부평구는 3월부터 3무(無·1회용품, 자원낭비, 음식물쓰레기 없는)실천으로 친환경 자원순환 청사를 만든다고 1일 밝혔다.

구청사와 의회, 보건소, 행정복지센터 및 산하기관 직원들은 사무실 내에 1회용품 반입을 최대한 자제하고, 텀블러 및 다회용컵을 사용하는 등 1회용품 사용량을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또 부서의 일상경비로 1회용품을 구매할 수 없고, 회의와 행사 추진 시에도 1회용품 사용을 자제한다.

이 밖에도 사무실 내 개인 쓰레기통을 없애고, 각 층에 설치한 분리배출함에 재활용품을 올바르게 분리배출 할 수 있도록 교육 및 홍보한다.

음식물쓰레기 배출 감량도 추진한다. 직원들은 구내식당에서 자율 배식 시 ‘음식은 먹을 만큼만 담기’를 실천하고, 현재 선수거 후처리 방식인 음식쓰레기를 선처리 후수거 방식으로 바꾸기 위한 RFID 기반 대형감량화기기도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앞서 계양구도 지난 2월부터 1회용품 사용 금지 등으로 친환경 자원순환청사를 만들기에 노력했으며 3월부터는 주민들까지로 대상을 확대 추진한다.

차준택 구청장은 “부평구는 공공부문 성과 평가 후 민간부문으로의 확대를 검토할 것”이라며 “공직자들의 솔선수범으로 1회용품 줄이기에 대한 구민들의 자발적 협약과 참여를 유도할 것”이라고 했다.

강우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