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권익위 행정심판 최우수 기관 선정 '대통령상'
경기도, 권익위 행정심판 최우수 기관 선정 '대통령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의 날

경기도가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행정심판부문’ 최우수 유공기관으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달 26일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9회 국민권익의 날 기념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이는 지난 2016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행정심판 분야 대통령상을 받은 후 두 번째다.

도는 지난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2천167건의 행정심판청구사건을 처리했다. 생계형사건 전담 위원회를 설치해 식품위생법위반사건 등 생계형 사건을 평균처리일수 60일 이내 신속 처리했다. 또 주심제도를 운영해 청구사건 심리의 전문성과 공정성을 강화하는 등 심판결과에 대한 도민의 신뢰도 높였다.

경제적 사유로 대리인 선임이 곤란한 청구인에게는 국선 대리인을 52건 지원했다. 또 주요사건의 재결례를 온라인행정심판시스템에 지속적으로 게시하는 등 도민의 권익구제 강화를 위해서도 노력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행정심판분야 대통령상 수상은 도민의 권익구제라는 행정심판제도 취지의 구현을 위해 경기도와 위원들의 노력이 합쳐진 결과”라며 “도민의 권익구제를 위해 경기도형 행정심판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행정심판의 신뢰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손원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