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기도형 택시협동조합 가시화…가이드라인 최초 마련
[속보] 경기도형 택시협동조합 가시화…가이드라인 최초 마련
  • 이연우 기자 27yw@kyeonggi.com
  • 입력   2021. 03. 01   오후 5 : 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택시 종사자 개개인이 주주로 경영에 참여하는 형태의 ‘택시 협동조합’ 매뉴얼을 마련, 조합 탄생이 가시화되고 있다.

경기도사회적경제센터는 ‘경기도형 택시협동조합 설립 및 운영모델 연구용역’ 결과 노사문제 해결과 열악한 근무조건 개선을 위해 이같은 매뉴얼을 만들었다고 1일 밝혔다.

전액관리제 등으로 흔들리는 택시산업을 안정시키기 위해 협동조합 설립(경기일보 2020년 10월14일자 6면)이 논의되던 상황에서 관(官) 차원의 가이드라인이 제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용역은 노동자 개개인이 주주 역할로 경영에 참여하는 형태가 골자다. 준공영제로 운영되는 버스, 공공기관이 관리하는 전철ㆍ철도와 달리 택시는 개인 및 민간 법인사업자에 의해 공급되기 때문에 이를 ‘협동조합’이라는 형태로 전환 운영해 ‘택시산업’을 공적 영역으로 끌고 오자는 것이다.

과거 택시협동조합 설립 시도가 없었던 건 아니다.

경기도에 있는 A사는 택시기사 참여 하에 2013년 국내 최초로 택시협동조합을 만들었지만 출자 납입금의 불균형과 성과급 배분 문제로 임원진과 조합원의 갈등이 벌어져 현재까지 분쟁이 이어지고 있다. 또 B산업은 2018년 11월 협동조합을 설립해 법인 전환을 추진했으나 총 99대의 택시면허권 양수도 과정에서 필요한 자금을 확보하지 못해 현재까지 중단된 상태다.

도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기존에 설립된 택시협동조합의 운영 매뉴얼을 제시하는 한편, 앞으로 탄생할 조합의 가이드라인을 잡아주는 역할을 할 것으로 관계자들은 기대하고 있다.

추가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경기도 특성상 도시형ㆍ농촌형ㆍ도농복합형 각각에 적합한 방안이 논의돼야 하고, 저연령층 택시기사 양산을 위한 유입 대책도 마련돼야 한다는 것이다.

연구용역을 진행한 정창윤 대안프랜차이즈협동조합연합회 소속 책임연구원은 “경기도형 택시협동조합의 별도 브랜드 개발, 신규 기사 양산을 위한 고용 지원책, 금융기관 등과 보증ㆍ융자 지원사업 등을 연계할 수 있는 추가 과제 등이 있다”며 “관계자들과 협의하면서 도내 안정적인 택시협동조합이 세워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