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결제내역, PG사 아닌 실제 구매처로 표시된다
카드 결제내역, PG사 아닌 실제 구매처로 표시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권익위·여신협회, 신용카드 개인회원 표준약관 개선 추진

앞으로는 카드 결제내역에 실제 구매 업체명이 표시돼 소비자가 거래내용을 쉽게 알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 국민권익위원회, 여신금융협회는 신용카드 개인회원 표준약관을 개선한다고 3일 밝혔다.



카드 결제 과정에서 일반적으로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는 PG사(모빌리언스, 다날, KSNET, KG이니시스 등)로 불리는 결제대행업체를 통해 카드결제를 한다. 이는 카드사와 개별적으로 계약을 체결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해결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일부 카드사를 제외하고는 이용대금명세서 등 카드 결제내역에 실제 구매 업체명이 아닌 PG사 정보만이 표기되는 경우가 많아 소비자들의 불만이 많았다.



여신전문금융업법에 따라 카드사는 PG사로부터 하위가맹점에 대한 정보를 받아 보유하지만, 소비자는 카드사 고객센터 또는 PG사 자체 홈페이지에서 확인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또, PG사를 사칭한 소액결제 사기, 하위가맹점 미 표기로 인한 카드번호 유출에 대한 우려 등이 소비자 불안을 가중하는 요인이 됐다. 국민권익위는 국민신문고에 접수된 카드 결제내역 표시방식관련 민원 내용 등을 검토해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여신금융협회에 이행할 것을 제안했다.



구체적으로 카드사 고객센터를 통한 개별 상담 또는 PG사 홈페이지 접속 없이도 소비자가 물품을 구매한 업체를 확인할 수 있게 개선한다. 또한, 여러 개의 PG사를 거치는 다층 PG결제 구조인 경우에는 1차 PG사의 하위 가맹점 정보(예 : ○○마트) 및 2차 PG사 본사(예: 11번가, 인터파크 등 오픈마켓, 네이버페이 등 간편결제, 배달앱 등)까지 표시하도록 제안했다.



여신금융협회는 국민권익위의 제안 내용을 토대로 관련 사업자 및 단체 등과 협의를 거쳐 올 9월까지 ‘신용카드 개인회원 표준약관’을 개정할 계획이다.



금융위 김종훈 중소금융과장은 “이번 제도개선은 국민의 편의뿐 아니라 금융사기 위험 등을 낮추는 데에도 기여할 것이다”라면서, “국민의 알권리와 재산권을 적극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제도개선을 고민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국민권익위 김기선 기획재정담당관은 “이번 제도개선 제안으로 비대면 소비 확산에 따른 카드 이용자들의 불편과 불안이 최소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면서 “앞으로도 국민의 삶 속에 존재하는 고충 유발 요인을 면밀하게 분석해 적극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