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46개 중소기업에 방송광고 제작 지원…총 12억원 규모
방통위, 46개 중소기업에 방송광고 제작 지원…총 12억원 규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인홈시스·제이엠더블유 등은 TV, 네오드림스·블루인더스 등은 라디오 지원받아
방통위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는 올해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활성화 지원 사업’의 대상자로 총 46개사를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TV광고 지원 대상에는 세인홈시스, 제이엠더블유 등 26개사가, 라디오광고 지원 대상에는 네오드림스, 블루인더스 등 20개사가 선정됐다.



이 사업은 우수한 기술력을 갖고 있으나 비용 부담 등으로 방송광고를 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에 방송광고 제작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방통위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사장 김기만)와 함께 2015년부터 실시하고 있다.



총 96개 중소기업이 신청했고 이 중 서류미비 및 자격미달 업체를 제외한 93개사(TV 71개사, 라디오 22개사)를 대상으로 2월 17일부터 26일까지 심사가 진행됐다.



선정된 기업은 TV광고의 경우 제작비의 50% 범위 내에서 최대 4천500만원까지, 라디오광고의 경우 제작비의 70% 안의 범위에서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을 받게 된다. 올해 방송광고 제작비 지원 규모는 총 12억3천만원이다. 기업에는 방송광고 제작부터 송출까지 전 과정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고 원하는 경우 맞춤형 컨설팅을 무료로 제공한다.



혁신형 중소기업은 별도의 심사를 거쳐 지상파 방송사와 종합편성채널의 방송광고 송출비도 할인(최대 70%)받을 수 있다. 그동안 컬리(마켓컬리), 자코모, 테이스티나인 같은 기업들이 이 사업을 통해 방송광고 제작비 지원을 받아 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해 지원을 받은 중소기업들은 전년대비 매출이 평균 24.6% 상승하고, 고용자 수는 평균 19.1% 증가했으며, 지원 사업에 대한 만족도도 높게 나타났다.



한상혁 위원장은 “중소기업들이 우리나라 국가경쟁력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만큼, 앞으로도 효과적인 방송광고 제작지원을 통해 중소기업들의 성장에 보탬이 되고 방송광고시장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