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화재 10건 중 6건은 부주의로 발생
3월 화재 10건 중 6건은 부주의로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발생한 화재 가운데 3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10건 중 6건은 부주의로 화재가 발행했다.

행안부는 최근 5년(2015~2019년)간 발생한 화재 21만4천467건 중 3월에 가장 많은 11.6%(2만4천959건)의 화재가 발생했다고 4일 밝혔다.

최근 5년간 화재로 1천558명이 사망하고 9천865명이 부상했다. 이중 3월 화재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1천194명(사망 177명, 부상 1천17명)에 달했다.

특히 3월 화재가 많은 이유는 임야 화재가 급증하기 때문이다.

3월 임야화재는 월평균(1천151건)보다 3.4배(3천867건) 증가했다. 또 판매·업무시설(백화점 등), 산업시설(공장·창고 등), 생활서비스 시설(음식점·주점 등)에서의 화재도 겨울철보다 많거나 비슷했다.

부주의로 발생하는 화재도 3월에 많았다. 부주의 중에서는 담배꽁초(26.9%, 4천225건)가 가장 큰 화재 원인이었다. 쓰레기 소각(3천185건), 논밭 태우기(2천110건)가 뒤를 이었다.

이는 3월에 발생한 화재 10건 중 6건(1만5천692건)이 사소한 부주의로 발생할 정도로 부주의 화재 비율이 연중 가장 높다.

김종한 예방안전정책관은 “최근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작은 불도 크게 번지기 쉽다”며 “화재는 아주 사소한 실수로 시작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기본적인 안전수칙부터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