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3기 신도시지구 토지보상 하반기로 늦춰질 전망
과천 3기 신도시지구 토지보상 하반기로 늦춰질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 공공주택지구(3기 신도시)에 대한 토지보상이 하반기로 늦춰질 전망이다.

사업시행자인 LH측의 감정평가사와 GH측 감정평가사, 토지주 측 감정평가사의 토지평가가 10% 이상 차이가 나 재평가가 이뤄지기 때문이다.

8일 LH와 토지주 등에 따르면 과천 3기 신도시 사업시행자인 LH와 GH, 과천도시공사 등은 지난해말까지 3기 신도시지구에 대한 토지보상 평가서를 한국감정평가사협회에 제출했다.

그러나 토지보상에 대한 합의가 무산됐고 시행사의 토지감정평가서는 최근 LH에 제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과천 3기 신도시 토지보상 결정권은 LH로 넘어간 셈이다.

LH는 이에 지난 5일 국토부 관계자와 보상문제에 대해 협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LH측은 “과천 3기 신도시지구 토지보상문제에 대해 국토부와 협의했으나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다. 토지주 요구가 다양하기 때문에 절충점을 찾기가 어렵다”고 밝혔다.

토지주 대책위 관계자는 “이번 토지감정평가 결과 최고가격과 최저가격 차이가 10% 이상 난 필지는 전체 면적 중 약 45% 정도로 알고 있다. LH는 보상법에 따라 전체면적을 재평가하는 게 아니라 10% 이상 차이가 난 필지만 재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토지를 재평가할 경우 토지주 동의서를 받아야 하는데 동의서를 받고 재평가가 들어가기까지는 3개월 이상 소요되는 만큼 토지보상은 하반기로 넘어갈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금융기관 대출을 받아 다른 지역에 대체부지를 마련한 토지주들이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용인지역에 대체부지를 마련한 A씨는 “LH로부터 지난해말 토지보상이 이뤄진다는 말만 듣고 대출받아 대체부지를 마련했는데 보상이 늦어지면 매월 지급하는 금융이자만 증가한다. LH는 재평가에서 제외한 토지에 대해선 바로 보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과천=김형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