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먼 돈 슬쩍” …가짜 초과근무수당 ‘딱’ 걸린 수원중부경찰서 직원들
“눈먼 돈 슬쩍” …가짜 초과근무수당 ‘딱’ 걸린 수원중부경찰서 직원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중부경찰서 직원들이 초과근무수당을 허위로 청구한 혐의로 감찰 조사를 받는 등 기강해이가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다.

수원중부경찰서 소속 A 경감과 B 경장 등 4명은 지난 2일 오후 9시~9시55분께 경찰서에서 근무시간을 허위로 기록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경감 등은 당일 오전 초과근무 신청을 한 후 퇴근 후 볼일을 보다 3시간여만에 다시 사무실로 돌아와 근무기록을 허위로 입력하는 방식으로 초과근무수당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근무시간 조작을 위해 경찰서에 머문 시간은 짧게는 2분, 길게는 9분에 불과했다.

이 같은 비위가 적발되자 수원중부경찰서는 해당 경찰관들에 대해 청내 CCTV 확인 등 조사를 벌이는 한편 직원들에게 초과근무수당 부정 청구에 대한 경고성 공지를 전파했다.

익명을 요구한 직원은 “직원들 사이에서 초과근무수당 허위 청구는 암묵적 승인 하에 비일비재하게 벌어지고 있다”며 “일선 서에서 당일 하루에만 4명의 직원들이 적발된 사실만 봐도 알 수 있지 않냐”고 반문했다.

수원중부경찰서 관계자는 “직원들의 비위 행위에 대해 자체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초과근무수당 부정 수령과 같은 공직자 비리 행위 근절을 위해 이에 대한 징계 수위를 강화하는 등 공직기강 확립에 나서고 있다.

인사혁신처가 지난해 11월3일 입법 예고한 ‘공무원 징계령 시행규칙’ 개정안에 따르면 초과근무수당과 출장 여비 부당수령과 관련 , 비위 정도가 심하거나 고의로 비위를 저지른 공무원은 부당수령 금액과 무관하게 정직부터 강등, 해임, 파면까지의 징계를 받는다.

경기도는 지난 4일 근무시간에 골프연습장에 드나든 공무원을 적발해 그가 속한 해당 지자체에 중징계와 고발할 것을 요구하는 등 공직자 비위 행위에 대해 엄정 조치했다.

양휘모ㆍ장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