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 36초 후 천안함 함수.함미 분리"..밤 9시 4분에 마지막 모습
"폭발 36초 후 천안함 함수.함미 분리"..밤 9시 4분에 마지막 모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3시간 10분 분량의 천안함 TOD 영상
30일 민군 합동조사단이 천안함 침몰 전후 3시간 분량의 열상감시장비(TOD) 동영상을 언론에 공개했다.

합조단이 이날 공개한 TOD 동영상은 사건 당일인 3월26일 오후 7시59분부터 11시9분까지 총 3시간 10분 분량이다.

천안함이 처음으로 영상에 잡힌 시간은 오후 8시2분. 남쪽에서 북쪽으로 정상 이동중인 모습이다.

오후 9시4분.사고 전 북쪽에서 남쪽으로 정상 이동하는 천안함의 마지막 모습이 나타난다.

군이 발표한 폭발시간인 9시21분57초 전후로 초병은 천안함이 보이지 않는 바다를 찍고 있다.

<폭발 36초 후.."함수.함미 분리">

폭발 36초 후인 9시22분33초. TOD 화면에 희미한 물체가 보인다.

합조단 정밀 분석 결과 이 물체는 사고 직후 천안함의 모습으로 확인됐다.

합조단은 지금껏 의혹이 제기되온 이 장면을 이날 처음으로 공개했다.

문병옥 합조단 대변인은 "함수의 마스트가 보이지 않고 연돌이 기울어져 있다.함미는 균형을 유지하고 있는데 이미 침수가 시작됐다.함수와 함미가 붙어있다면 부력때문에 함수가 절대 기울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4월 7일 중간 조사 결과 발표때는 TOD 초병과 마찬가지로 우리도 이 장면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다"며 "이후 분석해보니 천안함이고 이미 절단된 상태임을 알게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민주당 최문순 의원은 지난 28일 국회 특위에서 "군 발표 사고발생 시각으로부터 36초 이후 천안함은 우현으로 기울어 있는 모습만 정확히 확인되고 함수와 함미 부분의 절단 상태 등에 대해서는 정확한 상태를 파악하기 어려웠다"고 지적한 바 있다.

폭발 3분23초 후인 9시25분20초. 함미가 완전히 침수된 상태였고 함수는 시계방향으로 조금씩 침수되고 있었다.

앞서 민주당 최문순 의원은 "TOD 영상과 관련한 군의 입장은 계속해서 번복됐으며 제대로 공개하지 않은 상태로 국민적 의혹을 부풀려 왔다"며 "이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국회에 제출한 3시간10분 분량 이외에도 더 복원할 수 있지만 폭발 당시 천안함을 촬영한 것이 아니어서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