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폰서 검사' 폭로한 정씨, '대질 응하겠다'
'스폰서 검사' 폭로한 정씨, '대질 응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폰서 검사' 의혹을 폭로했던 건설업자 정모(52)씨가 현직 검사장 등과 대질심문할 예정이다.

진상규명위원회(규명위)는 그동안 사실상 대질에 응하지 않던 정씨가 다음달 4일쯤 현직 검사장 2명을 포함해'스폰서 검사' 의혹을 받고 있는 현직 검사들과 대질할 것이라고 30일 밝혔다.

규명위는 다만 정씨가 대질 과정에변호인의 참여를 보장하고 조사 장소를 서울이 아닌 부산고검으로 제한해 줄 것으로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