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조직개편, 4대강 위한 물밑작업?
경기도 조직개편, 4대강 위한 물밑작업?
  • 김규태 기자 kkt@ekgib.com
  • 입력   2010. 08. 03   오후 11 : 10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민주당 “건설업무 2청 이관·하천관리과 이전은 예산분산 위한 것”

道 “특정 사업위한 것 아니다”

경기도가 추진 중인 조직개편안이 4대강 사업을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한 사전 예산 분산 작업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3일 경기도의회 민주당에 따르면 도는 지방자치기획단을 신설하고 2청의 교통도로국을 폐지, 본청의 교통건설국과 통폐합해 2청으로 이전하는 것을 주된 내용으로 하는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입법예고 중이다.

이번 조직개편안에는 또 도건설본부에서 담당하던 하천관리과를 맑은물관리본부(현 팔당수질개선본부)로 업무소관을 조정하는 내용이 함께 포함됐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건설관련 업무를 2청으로 이관하고 하천관리과를 별도의 기관으로 이전한 것은 명백한 4대강 사업 예산 분산을 위한 사전 정지 작업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임종성 도의원(광주1)은 “도가 추진 중인 이번 조직개편안은 한마디로 4대강 사업 예산 숨바꼭질 찾기라는데에 이견이 없다”며 “이포보 등 건설 예산은 건교위에, 수질을 담당하는 하천관리과는 업무 소관을 조정해 도시환경위로 변경하는 것은 예산을 분산시켜 한쪽 예산이 막힐 경우 다른 쪽 예산으로 틀어 막겠다는 심산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이어 “‘쌩뚱 맞다’는 표현이 가장 걸맞는 만큼 집행부는 개편안에 대해 진정성 있는 답변이 필요할 것”이라며 “현재의 의구심이 현실화될 경우 조직개편안에 대한 조정은 현재로써는 불가피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안이 4대강 사업을 위한 정지 작업이라는 것은 한마디로 어불성설”이라며 “업무를 조정하면서 성격이 비슷한 실과에 대한 조정을 한 것이지, 특정 사업을 위한 것은 절대 아니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재 입법예고 중인 도 조직개편안은 오는 16일까지 이견이 없을 경우 도의회에 상정될 예정이다.

/김규태기자 kkt@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