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주민기피시설 대책 세워라”
“서울시는 주민기피시설 대책 세워라”
  • 박대준 기자 djpark@ekgib.com
  • 입력   2010. 10. 04   오후 9 : 05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의회, 화장장 등 10곳서 수십년간 고통… 서울시장에 회동 요청
고양시의회는 4일 서울시가 운영하는 화장장과 폐기물처리장 등 주민기피시설로 인한 주민피해 대책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날 시의회 ‘서울시 운영 주민기피시설 대책 특별위원회’(특위)는 결의문을 통해 “승화원 화장장 등 서울시 운영 기피시설로 인해 수십년간 지역의 이미지가 훼손되고 부동산 가치 하락, 교통체증, 악취, 개발 소외 등으로 많은 시민들이 고통을 받아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특위는 “경기도와 고양시는 지난해 4월부터 주민기피시설 대책 마련을 위한 공청회, 간담회 등을 지속적으로 열어 왔지만 서울시의 무대응으로 난항을 겪어 왔다”며 “서울시는 주민들에게 합당한 보상과 피해방지 대책을 세우고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필례 고양시의회 의장의 직접회동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특위는 채택한 결의문을 7일 개회되는 제154회 임시회를 거쳐 도내 30개 기초자치단체와 서울시에 전달할 계획이다.

고양지역에는 서울 난지 하수처리시설, 난지 분뇨처리시설, 서대문구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 마포구 폐기물처리시설 등 환경시설 4곳, 승화원, 제1·2추모의 집, 서울시립묘지 등 장사시설 4곳, 서울시 분뇨청소차량 차고지, 고양정신병원 등 기피시설 10곳이 설치돼 있다.

한편, 시의회는 지난 8월 서울시화장장 등 주민기피시설 10개소에 대한 현장점검을 마치고 지난 9월 3일 특위를 구성, 내년 2월까지 피해사례 연구와 주민의 고통 해소를 위한 활동에 들어갔다.

고양=박대준기자 djpark@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