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면 호수공원’ 덕계공원 봐주기?
‘비오면 호수공원’ 덕계공원 봐주기?
  • 이종현 기자 major01@ekgib.com
  • 입력   2010. 10. 05   오후 8 : 49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 “배수로 불법 변경이 침수 원인” 해명에 시의회, 부실시공 규명 특위구성 보류 의혹 불러
양주시의회가 덕계공원 부실시공에 대한 조사특위를 구성하려다 돌연 보류해 배경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5일 양주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는 지난 4월 준공한 덕계공원이 지난달 9일 내린 130㎜의 비에 배수시설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공원 대부분이 침수되는 등 3차례나 침수피해를 입자 부실시공 의혹을 제기하고 조사특위 구성을 추진했다.

지난 8월 끝난 행정사무감사에서 당시 황영희 부의장은 “공원시설에 문제점이 많고 부실시공 의혹도 많아 시의회 차원의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며 덕계공원 부실공사에 의혹을 제기하고 6대 의회 개원 후 첫 조사특위 구성을 제안했다.

그러나 시의회는 최근 침수원인에 대해 공원 자체의 부실공사가 아닌 인근 양주출입국관리사무소 조성 당시 배수로를 불법 변경해 빚어진 때문이라는 시의 해명에 조사특위 구성 불필요 입장을 취해 봐주기 논란을 빚고 있다.

침수에 대한 정확한 원인조차 파악하지 못한 상황에서 의회가 조사특위 구성을 보류하는 것은 납득되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주민 이모씨(42·덕계동)는 “덕계공원은 비만 오면 침수되는 등 부실공사 논란이 많았지만 시측은 그동안 정확한 원인조차 밝히지 못하고 있다”며 “사정이 이런데도 시의회가 조사특위 구성을 보류하는 것은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황영희 부의장은 “조사특위를 구성하지 않겠다는 것은 아니다”며 “오는 11·12일 열리는 시정질의에서 사고원인과 대책 등에 대해 따져 물은 뒤 특위 구성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며 봐주기 논란을 일축했다.  양주=이종현기자 major01@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