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영등포·수원역 정차 철회를”
“KTX 영등포·수원역 정차 철회를”
  • 김병화 기자 bhkim@ekgib.com
  • 입력   2010. 10. 12   오후 9 : 07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의회, 특위구성 추진 등 강력 반발
<속보>국토해양부가 KTX 영등포역 정차 발표(본보 8일자 10면, 11일자 8면, 12일자 8면)를 한 가운데 광명시민들이 범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적극 대응에 나서고 있다. 또한 광명시의회(의장 이준희)도 의회 내 특위구성을 서두르는 등 강력 반발하고 있다.

광명시의회 12명의 의원은 12일 오전 11시 의회 본회장에서 의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국토부의 KTX 영등포·수원역 정차 즉각 철회와 모든 열차 상·하행선 광명역 정차를 촉구했다.

이날 정용연 복지건설위원회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광명시에서는 지난 7년간 광명역 활성화를 위해 시민들의 막대한 혈세를 투입하며 고속철도 광명역을 중심으로 국제교류지구, 국제첨단도시로 육성시켜 생산 및 고용창출을 증대시키기 위해 차분히 준비하고 있으나, 국토부는 지난 2005년도에 광명시를 비롯한 광명역세권 인근 7개도시 시민들의 반발로 영등포역 정차를 안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그러나 오는 11월1일부터 경부고속철도 2단계 개통을 앞두고 수도권 서남부 주민들이 KTX를 직접 이용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을 명분으로 경부선 열차에 한해 영등포역 1일 2회, 수원역 1일 4회 정차를 하는 것은 막대한 혈세가 투여된 광명역세권의 몰락으로 이어질 것이 자명하고 광명시민을 기만하는 행위로 밖에 볼 수 없어 광명시민은 정부의 일관성 없는 정책에 대해 실망감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특히 의원들은 “광명역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야 할 정부가 광명역을 무용지물로 만들 수 있는 영등포역 정차문제를 6년전부터 계속 제기해 왔다”며 “광명역이 고속철 본래의 목적을 실현할 수 있도록 광명역사 주차장 확충, 복합환승센터 설치, 신안산선 및 월곶~판교선 조기착공, 연계교통수단 확보 등 광명역 활성화 대책에 적극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이어 의원들은 자신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시민들과 함께 정부의 일방적이고 독선적인 정책의 수립과 집행을 저지해 나가겠다고 결의했다.

이준희 시의장은 이날 의회 내 특위구성과 함께 국토부와 철도공사 항의방문 등 저지운동을 펼쳐나가겠다는 강한 입장을 나타냈다.  광명=김병화기자 bhkim@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