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조례안 발의 가로채기 “이기심 도 넘었다”
민주당 조례안 발의 가로채기 “이기심 도 넘었다”
  • 구재원 기자 kjwoon@ekgib.com
  • 입력   2010. 10. 13   오후 9 : 03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의회, 한나라·국민참여당 의원 기자회견 “의정활동 불참 불사…” 시민들에 공식사과 촉구
안산시의회 민주당 소속의원들이 지난 7일 본회의를 통해 상임위에서 상정키로 한 함영미 의원(국민참여)의 무상급식 관련 조례안 대신 같은당 의원이 발의한 조례안을 강행처리해 타당 의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더욱이 한나라, 국민참여당 의원들은 “타 의원의 조례를 가로챘다”며 공식사과를 요구하고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의정활동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 오는 20일부터 시작될 행정사무감사와 예산심의 등에 파행을 예고하고 있다.

한나라·국민참여당 소속 의원들은 지난 12일 기자회견을 갖고 “시의회를 파행으로 이끈 민주당은 동료 의원들과 시민들에게 공식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의원들은 회견문을 통해 “6대 의회가 출범한 뒤 여론의 질타를 받아 온 민주당 중심의 의장단이 갈수록 도를 넘는 행동과 이기심으로 시민을 위한 시의회를 싸움의 장을 변질시켰다”며 “민주당 소속 김기완 의장과 김동규 민주당 대표는 시의회 파행 운영에 대해 75만 시민에게 고개 숙여 사과하는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무상급식 조례(안)은 국민참여당 함영미 의원이 발의하기로 진행했음에도 민주당 나정숙 의원이 마치 자신이 준비한 듯한 행동으로 전국 기초의회 중 최초로 불미스런 ‘쌍둥이’ 조례(안)을 탄생시켰다”고 지적했다.

또 의원들은 “시민의 대표는 물론, 21명 시의원들의 대표인 의장이 시장의 공약 실현을 위해 일하는 대변인의 모습을 보여서는 안된다”고 지적한 뒤 “6대 의회가 개원 이래 회기가 거듭 될 때마다 회의가 중지되고 파행을 반복하는 것은 의장의 자질부족과 소통을 거부한 독선, 당리당략만을 생각하는 고집이 원인임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따라 의원들은 “시민을 먼저 생각하고 시민을 위해 일하는 의회를 만들기 위해 타당한 근거를 토대로 한 주장과 객관적 시각을 유지한 비판과 배려, 이해가 필요하다”며 “민주당의 공식적인 사과 및 재발 방지 요구와 함께 민주당 내 자성의 목소리가 들릴 때까지 의사일정을 전면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안산=구재원기자 kjwoon@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