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에 ‘261억’ 푼다
학교에 ‘261억’ 푼다
  • 이민우 기자 lmw@ekgib.com
  • 입력   2010. 11. 09   오후 8 : 47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학교시설 개선·우수 인재 양성 등
시, 교육지원사업안 가결

인천시는 내년 노후 학교 시설 개선과 우수 인재 양성 등을 위해 일선 학교와 일선 교육지원청 등에 모두 261억원을 지원한다.

시는 지난 8일 교육지원심의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내년도 교육지원사업 지원(안)’을 원안 가결했다.

내역은 10대 명문고 지원(학교 당 2억원씩 모두 20억원), 학교 교육경비 보조(36억원), 노후시설 개선(20억원), 특목고 및 자사고 교육환경 개선(52억원), 교육복지투자우선학교 지원 12곳(6억원), 기숙형 고교 기숙사비 지원(2억원), 마이스터고 육성·지원(1억원) 등 7건 137억원이다.

원어민 보조교사 배치(66억6천700만원), 중학교 학교운영지원비 지원(22억원), 유아교육진흥원 설립 지원(5억원), 장애학생 통합보조교사 지원(3억원), 장애학생 방과 후 프로그램(1억원), 공공도서관 운영 지원(23억800만원) 등 7건 124억7천500만원도 포함됐다.

이는 지난해 254억400만원보다 7억7천만원 늘어난 규모.

특히 송영길 시장이 공약으로 제시한 10대 명문고 선정사업과 특목고 및 자사고 교육환경개선사업, 기숙형 고교 기숙사비 지원, 유아교육진흥원 설립 지원 등이 추가됐다.

반면 지난해 지원됐던 학교 커뮤니티 조성사업과 미추홀외고 건립비 등과 영어교사 해외연수사업 지원 등은 각각 사업 종료와 효과성이 낮다는 평가에 따라 제외됐다.

조인권 시 교육지원담당관은 “강화 기숙형 고교 기숙사비 지원과 관련된 학생 부담 비율 등을 추가로 협의, 다음달 중 교육지원 기본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lmw@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