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력발전소설명회 수당지급 ‘논란’
조력발전소설명회 수당지급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인천만조력발전소가 건설되면 여의도 면적의 두배 이상의 갯벌이 감소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인천만조력발전소 주민 설명회 참석자들에게 수당이 지급된 정황이 목격돼 말썽을 빚고 있다.

15일 인천만조력발전반대 시민연석회의(시민연석회의)에 따르면 국토해양부와 한국수력원자력 주최로 이날 오전 10시30분 영종도 중구농협과 오후 4시 강화문화회관 등지에서 각각 주민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만조력발전사업 1차 주민설명회가 열렸다.

이날 한국수력원자력 측은 인천만조력발전소가 건설되면 사업예정지 갯벌 면적이 현재 104.7㎢에서 86.8㎢로 17%(17.9㎢) 감소하고 동물 서식환경 변화도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처럼 감소될 갯벌 면적은 여의도 면적의 두배 이상 규모.

이날 주민설명회에 참석했던 인천·경기 환경단체들은 인천만조력발전소 건설에 대해 반대입장을 분명히 표명했다.

환경시민단체 “통장들 동원 참석수당 지급 의혹… 건설 추진 꼼수” 주장

수력원자력 “법에 따라 국토부 제출용 서명부 받아… 수당은 모르는 일”

어민들도 인천만조력발전소 건설시 갯벌 훼손 및 어장 손실 등의 피해가 예상된다며 반발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영종도 중구농협 주민설명회에선 “통장 임시회의를 연다”는 이유로 통장들이 동원돼 참석수당 수령부에 서명하는 정황이 시민연석회의 등 환경단체 회원들에 의해 목격돼 실랑이가 벌어졌다.

시민연석회의가 실랑이 끝에 확보한 문서 2장(‘통장임시회의 참석서명부’, ‘통장임시회의 참석수당 수령부’)에는 설명회 날짜와 동(주소), 성명 등이 적혀 있었고 참석자 서명란이 표시돼 있었다.

시민연석회의는 “동사무소가 통장들을 의무적으로 동원시켰다”며 “국토해양부와 한국수력원자력 연관에 대해 인천시가 진상을 조사해줄 것”을 촉구했다.

시민연석회의 관계자는 “영종도는 물론 강화도 주민설명회에서도 참석수당 5만원을 준다고 해 참석했다는 얘기가 주민들 사이에 파다하다”며 “정부는 인천만조력발전소 건설 명분을 세우기 위해 주민들을 동원하는 ‘꼼수’를 중단하고 사업을 전면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수력원자력 관계자는 “환경정책기본법에 따라 주민설명회때마다 서명부를 받고 있고, 주민 의견수렴서와 함께 국토해양부에 제출한다”며 “구에 참석 독려를 요청한 건 사실이지만 참석 수당은 모르는 일”이라고 말했다.  허현범기자 powervoice@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