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예금액 ‘줄고’ 대출액 ‘늘어’
인천지역 예금액 ‘줄고’ 대출액 ‘늘어’
  • 김미경 기자 kmk@ekgib.com
  • 입력   2010. 11. 15   오후 8 : 25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말 금융기관 총수신액 51조 8천344억 전달比 956억↓… 총여신액은 4천468억↑
인천지역 예금액은 줄어든 반면 대출액은 늘었다.

15일 한국은행 인천본부에 따르면 지난 9월말 현재 금융기관 총수신액은 51조8천344억원으로 지난 8월보다 956억원 감소했다.

예금 인출이 자유로운 요구불예금은 늘었지만 정기적금 등 저축성예금이 줄고 은행채 등 시장성 수신도 축소되면서 수신금액은 감소로 돌아섰다.

저축성예금은 저축예금(-1천530억원→+770억원)이 증가했으나 추석자금 수요로 인한 기업자유예금(+4천804억원→-2천709억원) 인출, 금리 인하에 따른 정기예금(+638억원→+201억원) 증가세 둔화 등으로 감소했다.

새마을금고 등 지역밀착형 금융기관 수신액(+448억원→+1천185억원)은 신용협동조합(+263억원→+255억원)과 새마을금고(+288억원→+465억원), 상호저축은행(+50억원→+221억원) 등이 모두 늘고 상호금융(-153억원→+244억원)도 증가로 돌아서 지난 8월보다 크게 늘었다. ¶금융기관 총여신액은 65조4천906억원으로 지난 8월보다 4천468억원 증가했다.

은행대출(+284억원→+4천176억원)은 가계자금대출 확대, 기업자금대출과 공공 및 기타대출 증가 전환 등으로 증가폭이 커졌다.지역밀착형 금융기관 여신(+1천677억원→+377억원)은 신용협동조합(+130억원→+271억원), 새마을금고(+110억원→+134억원), 상호금융(+870억원→+810억원) 등이 높은 증가세를 이어갔으나, 상호저축은행(+567억원→-838억원)은 차입자들의 대출금을 상환이 이어져 큰 폭으로 감소했다.  김미경기자 kmk@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