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교육청, 내년 예산 2조3천억
시교육청, 내년 예산 2조3천억
  • 박혜숙 기자 phs@ekgib.com
  • 입력   2010. 11. 16   오후 7 : 35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보다 1.7% 증가
인천시교육청은 내년 예산을 올해보다 1.7% 증가한 2조3천31억원으로 잠정 편성,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16일 밝혔다.

세입 예산은 정부 지원 1조6천216억6천800만원(70.5%)과 지방자치단체 지원금 5천163억3천만원(22.4%), 수업료 등 자체 수입 1천37억1천200만원(4.5%), 지난해 이월금 등 기타 614억8천700만원(2.6%) 등으로 구성됐다.

세출 예산은 외국어교육 강화 및 특성화고교(옛 전문계고) 29곳 전체 학생 수업료 면제, 과학·영재교육 확대, 학력 향상 프로젝트, 학력관리시스템 구축 등 학력향상 사업비로 1천637억원이 편성됐다.

교내지킴이 운영 및 청원경찰 등이 등·하굣길을 지키는 학생안전 강화 학교 운영, 학생이 등교하면 자동적으로 부모에게 휴대전화 문자서비스로 알려주는 알리미서비스 등 안전한 학교만들기 사업에 92억원, 사교육 없는 학교 운영과 무료공부방 운영, 방과후 돌봄학교 운영 등 사교육경감사업에 118억원 등이 각각 배정됐다.

저소득층 자녀 학비·유아교육비 지원 등 사회적 배려계층 지원에 947억원을 쓰고 초등학교 3∼6년생 무상급식에 142억원(자치단체 예산 지원 330억원 별도)이 지출된다.

대안학교 5곳 설립과 학교 증축 등 학생수용시설 확충에 932억원, 노후한 학교 화장실 개선과 노후 냉·난방시설 개선 등 교육여건 개선에 1천121억원이 배정됐다.

중학교 1학년 학생들의 학교운영지원비 납부 면제에 따른 학교 경비 보조(73억원) 및 유치원 운영비와 학교 운동부 지원, 학교 급식 보조 등 학교재정지원사업에 3천754억원 등이 소요된다.

김창수 시 교육청 예산지원과장은 “본청이나 지역교육지원청 등이 각급 학교에 지원하던 학력향상지원금과 교육용 컴퓨터 구입비, 교원자율연수비 등은 학교기본운영비에 포함·편성해 일선 학교가 다양한 교수·학습활동을 좀 더 자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고 말했다. 

박혜숙기자 phs@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