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마취제 ‘프로포폴’ 훔친 女 간호조무사 불구속 입건
수면마취제 ‘프로포폴’ 훔친 女 간호조무사 불구속 입건
  • 이민우 기자 lmw@ekgib.com
  • 입력   2010. 11. 17   오후 8 : 15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17일 자신이 일하는 병원에서 수면마취제인 프로포폴을 훔친 혐의(절도)로 간호조무사 김모씨(23여)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9월27일 자신이 근무하는 인천 남동구 한 병원에서 직원들이 바쁜 틈을 타 프로포폴 10㎖를 훔치는 등 모두 3차례에 걸쳐 5만원 상당의 프로포폴 70㎖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프로포폴 중독자인 김씨는 인천에 있는 집과 공중화장실 등지에서 혼자 투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민우기자 lmw@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