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분양권 등 ‘35억’ 갈취
아파트 분양권 등 ‘35억’ 갈취
  • 박용준 기자 yjunsay@ekgib.com
  • 입력   2010. 11. 17   오후 8 : 15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산署, 조폭 51명 적발
아파트 분양현장에서 분양권과 자릿세 등 수십억대 금품을 뜯어낸 조직폭력배 51명이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17일 전국 신도시 아파트 분양현장을 찾아 다니며 각종 이권에 개입하고 폭력과 협박 등을 일삼은 혐의(갈취 등)로 수도권과 전남, 강원 지역 조직폭력배 51명을 붙잡아 이 가운데 두목급인 이모씨(49) 등 11명을 구속하고 신모씨(34) 등 40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6월15일 인천 남동구 구월동 한 아파트 모델하우스를 찾아가 각종 폭력을 휘두르며 분양소장을 협박, 아파트 3채 분양권(15억원 상당)과 현금 400만원 등을 뜯어 내는 등 지난 2006년부터 올해까지 모델하우스 10곳에서 35억5천만원 상당의 분양권 등 금품을 뜯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10일 인천 부평구 한 아파트 분양현장에서 분양권을 받으려고 찾아온 신모씨(41·여)에게 자릿세를 요구하며 500만원을 뜯는 등 시민 30여명으로부터 1억8천만원 상당의 자릿세를 빼앗은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대부분 건설회사가 공개 추첨을 통해 미분양 가구를 분양하고 있는데도 폭력을 휘둘러 강제로 선착순 분양하도록 강요한 뒤 맨 앞자리를 차지, 거액의 자릿세를 챙겨온 것으로 드러났다.

선착순 분양현장도 장악, 분양권을 싹쓸이한 뒤 마음대로 프리미엄을 붙여 속칭 ‘떴다방’(무자격 부동산업자) 업자들에게 강매, 10억원 상당의 부당 이득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건설사 등 피해자들은 이들의 보복이 두려워 쉽게 신고하지 못하고, 폭력배들은 부동산업자로 위장하는 등 범행수법이 교묘해 수사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의 여죄를 캐는 한편 자신들끼리 집단 패싸움을 벌이는 등 이권 다툼을 한 정황을 잡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박용준기자 yjunsay@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