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외국인근로자 쉼터 확대
수원 외국인근로자 쉼터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는 근로여건이 열악한 3D업종에 주로 근무하고 있는 외국인 근로자들의 인권보호와 복지향상 등을 위해 ‘외국인근로자 쉼터’를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29일 시에 따르면 현재 수원지역 외국인노동자(경찰청 추정치)는 2만여명이며 휴일에는 유동 외국인이 무려 4만∼5만여명에 이르는 등 외국인 근로자가 증가추세에 있으며 각종 인권 및 노동상담이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현재 권선구 고등동에 36평 규모로 운영중인 외국인근로자 쉼터를 2003년에 150평 규모로 확대키로 했다.



이를 위해 10월중에 외국인노동자 쉼터 설치 및 운영조례를 제정해 쉼터가 활성화되도록 예산 지원 등을 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시는 경기도에서 추진중인 외국인근로자센터를 수원에 설치, 수원외국인노동자 쉼터와 병행할 수 있도록 도에 건의하기로 했다.



한편 외국인근로자 쉼터는 각종 인권 및 노동관련 상담, 한글·문화·역사교육 및 위안행사와 만남의 장소로 운영되고 있다.



/정근호기자 ghjung@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