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가 둔해질 땐 녹색을 바라보라
머리가 둔해질 땐 녹색을 바라보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뇌 자극하고 창의성 높이는데 효과

일하거나 공부할 때 집중력이 떨어지고 둔해질 때가 있다. 이럴 때 잠깐 뭐든녹색을 띠는 물건을 바라보면 두뇌를 자극하고 창의적으로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뮌헨 대학 연구팀이 65명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녹색을 바라보는것이 창의성을 높이는 데 효과적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에게 양철캔과 같은 평범한 물건을 하나 제시하고는 이 물건의 쓰임새들을 적어 보라고 했다.이 테스트를 하기 전에 참가자들에게 각각 녹색과 흰색이 주로 나오는 스크린을 보여줬다.

그 결과 녹색 스크린을 본 참가자들이 테스트에서 흰색을 본 집단보다 20% 더높은 성적을 나타냈다. 연구팀은 녹색의 상대 색깔을 바꾸어 빨간색, 회색, 파란색을연달아 실험에 사용했다. 역시 다른 색깔들과 ‘경쟁’에서도 녹색은 더 높은 성적을보였다.

연구를 이끈 뮌헨 대학 심리학자 스테파니 리히텐펠드 박사는 시각적 자극이 우리의사고와 행동에 미치는 영향을 보여준 것이라고 연구 결과를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우리의 뇌는 자연에 매우 넓게 퍼져 있는 색상인 녹색을 성장이라든가 발전과 연관짓는다는 것이다. 성장에 대해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자기발전이나 일을 잘 하려고하는 욕구를 불러일으키게 되는데 녹색이 이를 자극한다는 설명이다.

녹색을 오랫동안 바라볼 필요도 없다. 단지 2초간이면 충분하다고 리히텐펠드박사는 설명했다. 그는 녹색을 늘 가까이 하는 방법으로 녹색 식물을 사무실에 두거나자신이 머무는 방의 벽을 녹색으로 칠하는 것, 혹은 컴퓨터의 스크린세이버를 녹색으로바꾼다거나 하는 등의 방법이 있다고 조언했다.

이 같은 내용은 건강 전문 잡지인 프리벤션이 28일 보도했다.

[관련기사]

팝콘이과일·채소보다 건강식품이라고?

오럴섹스, 정말로 암을 유발할까?

하루사과 한 알…건강에 정말 좋다

바나나는녹색일 때, 감자는 차게 먹어라

녹색빛도 생체시계 정상화에 응용 가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