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EU 정상, 北 로켓 발사 포기·인권개선 촉구
한·EU 정상, 北 로켓 발사 포기·인권개선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대통령과 반 롬푸이 EU 상임위원장은 28일 북한에 장거리 로켓 발사계획 실행 포기와 더불어, 주민들의 인권상황 개선을 위한 진지한 노력을 촉구했다.

두 정상은 이날 오전 정상 회담에서 북한이 위성이라고 주장하는 로켓 발사 계획은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며 로켓 발사를 포기하고 국제적 의무를 지킬 것을 요구했다.
특히 북한 인권 문제의 심각성에 우려를 표명하고 북한이 주민들의 인권상황 개선을 위해 진지한 노력을 기울일 것을 주문했다.

두 정상은 또 한·EU 사이에 지난해 7월 발효한 자유무역협정(FTA)으로 교역이 확대된 것을 환영하고, 전략적 동반자 관계도 더욱 발전시키기로 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한·EU FTA 체결 효과에 대해 “이것(한·EU 자유무역협정)을 하지 않았으면, (수출이) 더 줄어들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중국이 유럽과 거래가 줄어든 것보다 한국이 덜 줄었다”며 “(우리나라의 경우) 몇 개 품목은 (수출이 )늘어났으며, 자동차는 40%가량 수출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과 반 롬푸이 상임위원장은 서울 핵 안보 정상회의 서울 코뮈니케에 포함된 공약사항도 적극적으로 이행해 나가기로 했다.

이란 핵 프로그램과 관련해서도 이란 정부가 국제적 의무를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에 지지를 표시했다.

두 정상은 또 세계 금융위기의 진원지 역할을 해온 EU의 재정 건전성 강화, 금융여건 개선 노력을 평가하고 나서, 오는 6월 멕시코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도 양국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강해인기자hikang@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