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러브호텔 두곳 복지시설로 탈바꿈
고양, 러브호텔 두곳 복지시설로 탈바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 고양시가 공사중인 숙박시설 2곳과 나이트클럽 1곳을 매입해 주민복지시설로 재활용하고 나머지 18개 숙박시설은 불법영업을 하지 않겠다는 각서를 받은뒤 순차적으로 준공 승인을 내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1일 시에 따르면 시는 일산구 마두동과 대화동 일반상업지역에 신축중인 숙박시설 2곳을 30∼40억원에 매입해 주민복지시설이나 오피스텔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또 2천600여㎡의 백석동 나이트클럽은 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의 심의결과 등을 지켜본뒤 업주와 협의하여 70∼80억원에 매입, 주민복지시설로 재활용 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정부와 경기도에서 국·도비를 신속하게 지원할지 의문인데다, 건물 소유자들의 손해 감수를 전제로 하고 있어 실현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다.



특히 탄현 화정 행신동 등 나머지 지역 주민들이 더 이상 매입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동의를 요구하고 있어 현실성이 희박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조한유 고양부시장은 이날 열린 ‘숙박시설 관련 공동실무대책위원회’에서 이같은 시의 기본적 입장을 설명하고 다음 회의에서 이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한편 시는 공사를 완료하고도 주민들의 반대로 준공승인을 받지 못하고 있는 13개 숙박업소들의 심각한 자금난을 덜어주기 위해 퇴폐 불법 영업을 하지 않겠다는 각서를 받은뒤 이번주중 준공검사를 내줄 예정이었으나 ‘러브호텔 및 유흥업소 난립 저지 공동대책위’관계자들의 불참으로 무산됐다.



/고양=한상봉기자 sbhan@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