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허가 개입 뇌물수수 의혹’ 부천시의원 사전구속영장
‘인허가 개입 뇌물수수 의혹’ 부천시의원 사전구속영장
  • 오세광 기자
  • 승인 2018.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오정경찰서는 개발 인허가와 관련, 개발업자로부터 수 억원의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뇌물수수 등)로 부천시의회 소속 A의원(50)에 대해 13일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또 개발업자로부터 인허가 청탁과 함께 받은 돈의 일부를 A의원에게 건넨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건축브로커 B씨(58)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의원은 지난 2015년 6월 부천시 원미구 상동에 있는 주차장 부지매입에 개입해 C씨로부터 매입토지의 4억원 상당의 지분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A의원은 같은 해 11월에도 부천시 심곡동 소재 근린생활 시설 매입과정에서도 3억여원 상당의 지분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B씨는 심곡동에 있는 오피스텔 건립과 관련, 업자로부터 인허가 청탁과 함께 받은 6천만원 가운데 2천만원을 A의원 차명 계좌에 송금해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A의원에 대한 수사결과 사업 과정에서 수억원대의 지분과 금품을 받은 사실이 확인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A의원의 J변호사는 “경찰이 A의원 진술 등 사실관계를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뇌물로 영장을 신청했다”면서 “검찰이 정확히 사실관계를 파악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천=오세광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