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진통제 없이 못 살 줄 알았는데…믿기지 않는 우승"
우즈 "진통제 없이 못 살 줄 알았는데…믿기지 않는 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상 딛고 5년 만에 우승한 후 감격의 소감
"마지막 퍼트 앞두고 눈물 고여…몇 년간 힘든 시간 보냈다"

▲ 우승 후 기자회견하는 우즈 [로이터=연합뉴스]
▲ 우승 후 기자회견하는 우즈 [로이터=연합뉴스]

5년 만의 챔피언 퍼트였던 18번 홀 파 퍼트에 성공한 후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두 손을 번쩍 들어 올렸다.

경기 내내 그를 따라다닌 갤러리도 우즈와 함께 두 손을 들고 '황제의 귀환'에 우렁차게 환호했다.

24일(한국시간) 끝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우즈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마지막 18번 홀에 오면서 울지 않으려고 애썼다"며 "계속 '이봐, 아직 OB(아웃 오브 바운즈)가 날 수 있잖아'라고 말했다"고 털어놓았다.

먼저 경기를 끝낸 2위 빌리 호셜에 2타 앞서며 우승을 목전에 둔 우즈는 직전 17번 홀 티샷이 왼쪽 러프로 빠지면서 한 차례 위기를 겪은 참이었다.

눈물을 참으며 친 우즈의 18번 홀 티샷은 페어웨이 오른쪽에 떨어졌고 두 번째 샷이 그린 옆 벙커에 빠졌지만 우즈는 세 번째 샷 만에 무난하게 공을 그린에 올려놓았다.

그는 "공이 그린 위에 올라갔을 때 (캐디) 조이 (라카바)와 하이파이브를 했다. 될 줄 알았다"고 말했다.

비록 후반 연속 보기로 오버파 스코어로 최종 라운드를 마치긴 했으나 우즈는 힘겨웠던 순간을 포함해 "모든 것이 좋았다"고 말했다.

지난 4월 네 번째 허리 수술 후 이번 시즌 복귀에 나선 우즈는 최종전 우승으로 화려한 부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우즈는 "올해 초만 해도 우승은 무리한 요구였다"며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내 스윙을 찾고 모습을 갖춰가면서 내가 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마지막 파 퍼트를 앞두고 "갑자기 내가 우승하리라는 걸 깨달았다"는 우즈는 "눈물이 살짝 고였다. 많은 일을 겪은 후 내가 다시 해냈다는 것을 믿을 수 없다"고 감격했다.

2013년 8월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우승 이후 긴 기다림 끝에 승수를 80으로 늘린 그는 "5년 동안 79승에 멈춰 있었다. 80승에 도달하니 상당히 기분이 좋다"고 웃었다.

우즈는 스코어카드를 제출한 후 기다리고 있던 여자친구 에리카 허먼과 키스하고, 에이전트 마크 스타인버그와 포옹했다. 그러는 동안 그에게 몰려드는 수많은 팬을 운영위원들이 제지해야 했다.

2014년부터 허리 부상에 시달렸던 우즈는 고통스러운 몇 년을 보냈다.

그는 지난날을 떠올리면서 "힘들었다. 지난 2년여간은 결코 쉽지 않았다"며 "주위 모든 이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결코 해낼 수 없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몸이 만신창이었다. 최악의 순간엔 내가 다시 진통제 없이 살 수 있을지조차 알 수 없었다"며 "골프를 치기는커녕 허리와 다리 통증 없이는 앉지도, 걷지도, 눕지도 못했다"고 회고했다.

긴 터널을 통과한 우즈를 환영한 것은 수많은 팬만이 아니었다. 이날 18번 홀에서는 데이비스 러브 3세, 맷 쿠처, 잭 존슨, 리키 파울러 등 동료 골퍼들이 그를 맞았다. 클럽하우스에선 미리 경기를 마친 저스틴 토머스, 토미 플리트우드, 브라이슨 디섐보 등이 돌아가지 않고 우즈의 우승을 지켜봤다.

우즈는 "가까운 이들은 내가 힘겨워 하는 것을 지켜봤다. 아주 가까운 몇몇 친구들이 이 과정에서 많은 도움을 줬다"며 "그들의 응원, 그리고 마지막 홀 그린에서 그들이 해준 말들은 내게 아주 중요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우즈의 재기에 힘을 준 것은 아이들이었다.

그는 자신의 전성기를 보지 못한 11살 딸 샘과 9살 아들 찰리가 골프 선수 아빠의 능력을 직접 보길 원했다.

우즈는 "이젠 아이들이 아빠가 골프장에서 뭘 할 수 있는지 조금은 알게 됐을 것 같다"며 "내가 골프를 치면서 아파한 것을 본 아이들에겐 오랫동안 골프가 고통과 동일시됐다. 그러나 이젠 아이들도 골프에서 기쁨을 봤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2006년에 작고한 부친 얼 우즈를 떠올리며 "아버지가 오늘 나를 보면 매우 자랑스러워하실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