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평가사·금융기관 간부와 짜고 대출 사기 벌인 브로커 일당 검거
감정평가사·금융기관 간부와 짜고 대출 사기 벌인 브로커 일당 검거
  • 양휘모 기자
  • 승인 2018.10.17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품 받고 정보 넘기고 감정가 속여 4억여원 가로채

감정평가사와 금융기관 간부 등과 짜고 초과 대출을 해주는 것처럼 대출 희망자들을 속여 수억 원을 가로챈 대출 브로커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알선수재 등 혐의로 Y씨(46) 등 대출 브로커 7명과 제2금융권 지점장 S씨(40) 등 금융기관 간부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또 Y씨에게 담보물건에 대한 평가정보를 넘긴 J씨(39) 등 감정평가사 4명을 배임수재 혐의로, 사건을 무마시켜주겠다며 Y씨로부터 돈을 받은 L씨(69) 등 사이비 기자 3명을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각각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대출 브로커 Y씨는 지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서울과 경기도 등 수도권 일대에서 모집한 대출 희망자 23명에게 “담보가치를 높게 감정 평가해 과다 대출을 받을 수 있게 해주겠다”며 4억2천여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Y씨는 대출 희망자가 담보로 제공한 부동산의 감정평가액을 미리 알아낸 뒤, 대출 희망자에게는 실제 액수보다 10%가량 낮은 금액이 책정된 것처럼 속였다.

이어 주변 감정평가사들을 동원, 정상액수의 대출을 마치 초과대출인 것처럼 속인 후 대출금의 1% 상당인 4억2천여만 원을 대포통장 8개를 이용해 받아 챙겼다.

또 제2금융권 지점장 S씨 등은 Y씨로부터 1천7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고 금융정보를 유출하는 등 등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J씨 등 감정평가사들은 담보물건의 감정평가액 등 외부 공개가 불가능한 정보를 Y씨에게 넘기며 2천700만 원 상당을 챙긴 혐의다.

이와 함께 경찰 고위직 간부에게 청탁해 사건을 무마해주는 대가로 Y씨로부터 3천만 원을 받은 L씨 등 사이비 기자들이 함께 적발되기도 했다.

양휘모기자


연예 24시